편안한 하이힐을 찾는 법

편안한 하이힐이라는 게 과연 존재할까?

힐을 안 신는 사람들은 일상에서 힐을 신는 사람들을 보면 신기하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 사람들은 슈퍼우먼도 돌연변이도 아니다. 편한 힐을 고르는 눈썰미가 있을 뿐. 

“높으면 무조건 불편하다”라는 편견을 갖고 있다면 제대로 디자인된 힐을 한번 찾아 보자. 인체공학적으로 디자인된 힐과 모양만 예쁜 힐의 차이는 천차만별이다. 한 두번만 신고 발이 아파서 신발장에서 먼지만 쌓이는 신발이 많다면 다음 번에는 아래의 팁을 따라 힐을 골라보자: 


1. 사이즈, 그리고 “핏”

신발의 편안함의 시작은 착화감 (“핏”)이다. 특히 구두의 경우, 길이가 “딱” 맞아야 하고 발을 제자리에 잡아줘야 한다. 조금 편하자고 크게 구매하면 안 된다. 걸을 때마다 헐떡거리면서 물집이 잡히기 때문이다. 

브랜드마다 사이즈 규격이 다르기 때문에 길이와 넓이 같은 제품의 치수를 본인의 발 치수와 비교해봐야 한다.

혹시 아직 본인의 발 치수를 잘 모른다면 가다구두의 Size Me 툴로 간단하게 스마트폰으로 측정할 수 있다. 종이에 발 모양을 따라 그린 후 길이와 발 볼 넓이를 재볼 수도 있다. 

더불어 온라인 쇼핑몰에서 제품의 사이즈 차트를 확인하고 본인의 치수에 가장 가까운 사이즈를 찾아야 한다. 


2. Toe Box 너비

발은 저녁 때쯤 붓기 때문에 부은 발을 수용할 수 있을 만큼 앞코(toe box)가 넓어야 한다. 

그렇다고 해서 앞코가 뾰족한(pointed toe) 신발을 완전히 피해야 하는 것도 아니다. 앞코 모양이 어떻든 앞코 너비에 따라 신발이 편안하게 맞을지 여부가 결정된다.

신었을 때 발가락이 조여지는 느낌이 들지 않아야 한다. 온라인 쇼핑몰의 경우는 제품 사이즈 차트에서 너비 치수를 확인하고 앞코의 너비가 발가락의 가장 넓은 부분보다 1.2cm 미만이면 좋다. 

최근에는 발볼 너비를 선택할 수 있는 브랜드가 조금씩 등장하고 있으며 발볼이 넓은 신발 브랜드나 제품도 점점 늘어나고 있다.


3. 기능성 인솔 (안창)

하이힐을 신을 때는 체중이 앞으로 쏠리기 때문에 발볼 부위에 쿠션이 있는 인솔이 필수다. 

수준급 기능성 인솔은 쿠션감뿐만 아니라 엄지발가락과 아치 서포트, 충격 흡수 기능도 가지고 있어 장시간 걷거나 서 있어도 발의 피로를 최소화해준다.


 


4. 뒤꿈치 보호막


새 신발을 신을 때마다 물집이 생겼다면 앞으로는 구두의 뒷꿈치 부분을 확인하고 사자. 잘 설계된 신발은 발뒤꿈치 부위의 마모를 최소화하도록 보다 유연한 소재의 보호막이 있다. 


위의 4가지 팁을 염두에 둔다면 하이힐의 신세계가 열릴 것이다.

#comfortableheels #comfyheels #cushionedheels #extendedsizes #size12shoes #shoesforwidefeet #widefitheels #koreanfashion #madeinkorea #kfashion


그 외의 편안한 힐을 고르는 팁이 있다면  somang@kadakudu.com 으로 제보해주세요! 

가다:구두의 소식을 듣고 싶다면 뉴스레터에 가입하세요.